2010년 4월 6일 한국일보 기사

  • 480

 한국일보logo.jpg

 

센서스 설문지 작성 도와 드려요

 

2010-04-06 (화)

 

 뉴욕한인유권자센터(KAVC)와 엘름허스트 커뮤니티 센터가 4일 공동으로 퀸즈 엘름허스트 소재

뉴욕한빛교회(담임목사 윤종훈)에서 2010 센서스(인구조사) 설문지 작성 도우미 서비스에 나서

한인 33명의 조사 참여를 이끌었다. 교회는 한인들의 센서스 참여를 높이는 취지로 4월 한 달간 매주

교회에서 한인들의 설문지 작성을 돕기로 했다.


 

20100406 뉴욕일보.jpg

<사진제공=KAVC>
Copyright ⓒ koreatime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to webmaster
센서스 설문지 작성 도와 드려요 Page 1 of 1
http://www.koreatimes.com/article/print/586614 2010-05-20

    센서스 설문지 작성 도와 드려요   2010-04-06 (화)    뉴욕한인유권자센터(KAVC)와 엘름허스트 커뮤니티 센터가 4일 공동으로 퀸즈 엘름허스트 소재 뉴욕한빛교회(담임목사 윤종훈)에서 2010 센서스(인구조사) 설문지 작성 도우미 서비스에 나서 한인 33명의 조사 참여를 이끌었다. 교회는 한인들의 센서스 참여를 높이는 취지로 4월 한 달간 매주 교회에서 한인들의 설문지 작성을 돕기로 했다.   <사진제공=KAVC>Copyright ⓒ koreatimes.com All…

    센서스 설문지 작성 도와 드려요   2010-04-06 (화)    뉴욕한인유권자센터(KAVC)와 엘름허스트 커뮤니티 센터가 4일 공동으로 퀸즈 엘름허스트 소재 뉴욕한빛교회(담임목사 윤종훈)에서 2010 센서스(인구조사) 설문지 작성 도우미 서비스에 나서 한인 33명의 조사 참여를 이끌었다. 교회는 한인들의 센서스 참여를 높이는 취지로 4월 한 달간 매주 교회에서 한인들의 설문지 작성을 돕기로 했다.   <사진제공=KAVC>Copyright ⓒ koreatimes.com All…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2010년 4월 6일 한국일보 기사

한국일보logo.jpg

 

 

센서스와 교계의 관심
 

 

2010-04-06 (화)
 

 

큰일났다. 인구조사국이 이번 센서스 설문에 관한 홍보전단을 제대로 하지 못해 한인들의 경우 관
심이 있어도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몰라 제대로 응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10년 전에는 질문지 안에 “원하는 언어를 표기해서 우체통에 넣으세요” 하는 내용이 든 용지가 같
이 첨부돼서 한인들이 한국말을 원한다고 표시해 센서스국으로 반송하면 바로 한국어로 된 설문지
가 집으로 우송돼와 쉽게 설문지에 답해 보낼 수 있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어떻게 된건지 우리말로 하기 위해 요청하는 방법이 뚜렷하게 잘 밝혀진 것이 없
어 한인들이 설문에 응하고 싶어도 하지 못해 지금 모두 우왕좌왕하고 있는 형편이다.
그 이유는 이번 센서스 경우 질문지가 오고 며칠 있다 한국어가 필요한 사람은 어디 어디로 전화하
세요 하는 내용이 담긴 카드가 오는데 이 크기가 질문용지보다 훨씬 작은 크기로 오기 때문에 모두
들 이를 무슨 광고전단지로 오인하고 버리게 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한국어로 된 설문지를 받으려거나 한국어로 도움을 받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되는지 자세하게 알려주어야 되는데 이런 문구가 없기 때문에 올해는 지난 10년 전 보다 더 인구센
서스 결과가 미진할지도 모르는 실정이다.

“왜 센서스국은 그 엄청난 돈을 투입해서 이런 식으로 일을 하는지 모르겠다.” 한인인구센서스 추
진위원들의 푸념이다. 한인들은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몰라 여기 저기 전화 걸고 알아보고 야단들을
하고 있는데 정작 센서스국이 고용한 직원들은 그들의 도움이 필요해 찾아오는 사람들이 거의 없어
파리만 날리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는 것이다.
이런 식으로 하다가는 한인 커뮤니티의 인구조사 결과는 너무나 미흡할 것이 불 보듯 뻔하다. 얼마
남지 않은 지금, 이제 겨우 그것도 한인밀집지역의 센서스참여율이 평균 응답률에서 10%가 처진다
고 하니 정말 큰일이 아닐 수 없다.

인구센서스가 무엇인가? 주민들의 삶의 질과 각 커뮤니티의 발전과 유익을 위해서 정부당국이 기
금을 인구수의 비율대로 각 커뮤니티에 배당하기 위해 그 커뮤니티에 분포된 인구수를 조사하는 것
이 아닌가. 그런데 우리커뮤니티의 인구비율이 낮다면 그것은 우리가 우리의 권익과 우리에게 주어
질 혜택을 스스로 포기하는 것이 아닌가.
그러면서 우리가 맨손으로 빠른 기간 내에 경제기반을 잡은 자랑스런 민족이고 유서가 깊은 문화와
뿌리를 가진 인종이라고 자부할 수 있겠는가. 이대로 가다간 우리는 발전은커녕 더 예전보다 후퇴
하는 삶을 살지도 모른다.

함께 머리를 맞대고 커뮤니티가 무조건 하나가 되어 인구센서스 설문에 한인들이 모두 동참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인구센서스 한인후원회만 목청을 돋우어서 될 일이 아니다.
특히 한인이 가장 많이 분포돼 있는 종교기관이 앞장서서 이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 교계는 교인
들이 모이는 날 문을 열고 도움을 요청하는 교인들에게 도움을 주어 인구센서스 설문에 동참하도록
해야 할 것이다. 종교계의 일이 아니라고 방관해서 올해 인구센서스 비율이 전례 없이 형편없다고
한다면 모든 종교계는 그 비난을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

 

이번 기회 특히 한인들의 숫자가 가장 많은 기독교계는 커뮤니티에 열린 교회, 커뮤니티와 함께 하
는 교회로 모범을 보여 그 면모를 새롭게 해야 할 것이다. 영어가 안 되는 사람들은 교계가 아니라
도 한인 봉사단체나 기관들의 문을 두드려서라도 센서스에 반드시 동참해야 한다.
그것도 안 되면 센서스 국의 도움전화 866-955-2010, 718-961-4117로 전화하면 한국인이 한국
어로 도와주거나 설문지를 못 받은 사람의 경우 받을 수 있는 길이 있다. 센서스 설문에 참가하는
것은 커뮤니티의 일원으로서 해야 할 마땅한 책임이고 의무이다.
여주영 / 뉴욕 주필
Copyright ⓒ koreatime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to webmaster
센서스와 교계의 관심 Page 2 of 2
http://www.koreatimes.com/article/print/586714 2010-05-20

    센서스와 교계의 관심    2010-04-06 (화)    큰일났다. 인구조사국이 이번 센서스 설문에 관한 홍보전단을 제대로 하지 못해 한인들의 경우 관심이 있어도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몰라 제대로 응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10년 전에는 질문지 안에 “원하는 언어를 표기해서 우체통에 넣으세요” 하는 내용이 든 용지가 같이 첨부돼서 한인들이 한국말을 원한다고 표시해 센서스국으로 반송하면 바로 한국어로…

    센서스와 교계의 관심    2010-04-06 (화)    큰일났다. 인구조사국이 이번 센서스 설문에 관한 홍보전단을 제대로 하지 못해 한인들의 경우 관심이 있어도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몰라 제대로 응답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10년 전에는 질문지 안에 “원하는 언어를 표기해서 우체통에 넣으세요” 하는 내용이 든 용지가 같이 첨부돼서 한인들이 한국말을 원한다고 표시해 센서스국으로 반송하면 바로 한국어로…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