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년 2월 26일 한국일보 사설

  • 1113

한국일보logo.jpg

 

 

20100226 중앙일보.jpg

 

 

센서스 홍보 도우미로 나서
버겐아카데미 9학년 한인 학생들이 중심이 된 ‘2010 인구센서스 자원봉사단’이 지난 23일 뉴저지
유권자센터에서 발대식을 갖고 센서스 도우미로 나섰다.
센서스 홍보 캠페인 교육을 두 차례 받은 학생들은 이날부터 센서스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다
짐했다. 학생들은 이미 자신들이 출석하는 교회와 성당, 사찰 등에 센서스 홍보 포스터를 부착했으
며 버겐아카데미 10, 11, 12학년 선배들에게 센서스 참여의 중요성을 알렸다. 지난 21일에는 뉴저
지초대교회를 방문, 자체적인 홍보 캠페인을 전개해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학생들의 교육을 담당한 김대용 센서스 스페셜리스트는 “학교차원의 센서스 홍보가 시작도 되기 전
에 학생들이 자발적으로 센서스 홍보 도우미로 나서며 매우 효과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밝혔다. 9명으로 구성된 자원봉사단은 3월 초 클로스터 지역 상가에 센서스 홍보 포스터를 붙일 계
획이며 포트리와 팰리세이즈 팍 등 한인밀집지역을 돌며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
진수 기자>
2010 인구센서스 자원봉사단 발대식에 참석한 한인학생 도우미들이 김대용 스페셜리스트와 성공
센서스를 기원하고 있다. <사진제공=2010 센서스(인구조사) 한인 뉴욕뉴저지 추진위원회)
A3
Copyright ⓒ koreatime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to webmaster
센서스 홍보 도우미로 나서 Page 1 of 1
http://www.koreatimes.com/article/print/579356 2010-03-12

        센서스 홍보 도우미로 나서버겐아카데미 9학년 한인 학생들이 중심이 된 ‘2010 인구센서스 자원봉사단’이 지난 23일 뉴저지유권자센터에서 발대식을 갖고 센서스 도우미로 나섰다.센서스 홍보 캠페인 교육을 두 차례 받은 학생들은 이날부터 센서스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다짐했다. 학생들은 이미 자신들이 출석하는 교회와 성당, 사찰 등에 센서스 홍보 포스터를 부착했으며 버겐아카데미 10, 11, 12학년 선배들에게 센서스…

        센서스 홍보 도우미로 나서버겐아카데미 9학년 한인 학생들이 중심이 된 ‘2010 인구센서스 자원봉사단’이 지난 23일 뉴저지유권자센터에서 발대식을 갖고 센서스 도우미로 나섰다.센서스 홍보 캠페인 교육을 두 차례 받은 학생들은 이날부터 센서스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다짐했다. 학생들은 이미 자신들이 출석하는 교회와 성당, 사찰 등에 센서스 홍보 포스터를 부착했으며 버겐아카데미 10, 11, 12학년 선배들에게 센서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2010년 2월 26일 한국일보 사설

한국일보logo.jpg

 

젊은층.유학생 ‘센서스? 글쎄요…’
미국 태생 30대 미만 한인 젊은층과 한국출신 유학생이 여전히 인구조사(센서스) 인지도가 가장 취
약한 계층으로 지목됐다. 특히 이들은 올해 센서스에도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라는 한인 가운데 가
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계층을 형성하고 있다.
‘2010 센서스 뉴욕·뉴저지 한인 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김인자·앤드류 김)’가 퀸즈칼리지
사회학과 민병갑 교수에 의뢰해 최근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뉴욕 일원 한인 20대의 52%,
10대의 43%가 올해 인구조사가 실시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고 답해 연령대별 조사에서 가
장 높았고 30대도 32%였다. 2%에 불과했던 40대와 50대의 4%, 60대 이상의 12% 수준과는 큰
차이를 보였다.
체류신분별로도 한국 유학생의 78%가 인구조사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해 가장 높았고 미국
출생자도 43%가 이에 해당됐다. 반면, 귀화시민권자 한인은 12%, 영주권자는 15%로 격차가 컸
다.
조사는 전화번호부에서 뉴욕·뉴저지 한인 밀집지역 10개 카운티에 거주하는 ‘김(Kim)’씨 성을 지닌
600명을 무작위 선정해 2주간 주말시간에 전화로 실시한 것으로 258명이 조사에 응했다. 이외
2000년도 조사와 달리 127명의 1.5·2세 및 유학생들을 추가로 인터뷰한 자료도 포함한 것이 특징
이다. 전체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포인트다.
■전체 인지도: 전체 응답자 385명을 기준으로 올해 센서스가 실시된다는 사실을 아는 한인은 77%
(296명)였다. 10년 전 응답자 372명의 83%가 안다고 답했던 것보다 인지도가 떨어진 것이다. 민
병갑 교수는 “수적 비교만으로는 10년 전보다 한인들의 센서스 인지도가 하락한 것처럼 보이지만
조사 참여를 거절한 한인의 상당수가 센서스에 대해 이미 자세히 알고 있다고 답했던 점을 미뤄볼
때 실제로는 인지도가 더 높아졌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참여의지: 올해 센서스에 참여할 계획이란 응답자는 77%(297명), 참여하지 않겠다는 한인도
23%(88명)에 달했다. 특히 유학생의 68%, 미국 태생의 53%는 센서스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답해
체류신분별로도 가장 비율이 높았다. 반면, 귀화시민권자는 8%, 영주권자는 17%가 참여할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연령별로도 40대의 6%, 50대 7%, 60대 이상의 5%가 참여 계획이 없다고 밝힌 것과 달리 30대는
20%, 20대는 58%, 10대는 57%가 올해 센서스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10년 전인 2000년
도 센서스에 참여했던 응답자는 전체의 40%(155명)였으며 참여하지 않았던 한인 비율(60%·230
명)이 여전히 더 높았다. 다만 10년 전 조사시기를 기준으로 10년 전인 1990년도 센서스에 참여했
다는 26%보다는 참여율이 향상됐고 비 참여율도 73%에서 60%로 하락했
다.
■한국어 설문지: 한국어로 설문지를 작성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한인은 46%로 절반에도 미치
젊은층.유학생 ‘센서스? 글쎄요…’ Page 1 of 3
http://www.koreatimes.com/article/print/579350 2010-03-12
지 못했다. 인구조사 참여로 지역사회가 얻는 혜택에 대해 모른다는 응답자도 44%에 불과했다. 센
서스 인지도는 물론, 참여 의지가 타 그룹보다 높은 귀화시민권자와 영주권자들도 각각 48%와
42%가 한국어 설문지에 대해 알지 못했고 연령대별 참여의지가 높은 40대(67%), 50대(45%), 60
대 이상(32%)도 마찬가지여서 이에 대한 홍보 필요성이 성공적인 한인 센서스 참여의
열쇠로 지목됐다.
■홍보 경로: 센서스를 알게 된 경로로는 신문과 TV, 라디오 등 언론매체가 압도적으로 많았다. 복
수응답을 포함, 신문(34%), TV와 라디오(70%) 등이 대다수를 차지했고 거리홍보와 교회는 7%와
5%로 나타나 한인교계 중심의 집중적인 홍보활동이 생각보다 미약한 것으로 지적됐다.
■추진위 활동: 한인 센서스 추진위 활동에 대해 알고 있는 한인들은 66%, 전혀 들어본 적이 없다
는 응답도 35%를 차지했다. 10년 전에는 각각 80%와 19%였다. 한인 센서스 추진위는 “조사 결과
는 한인사회 센서스 홍보 취약계층을 파악하는 동시에 남은 기간 동안 센서스 홍보를 최대화하는
전략을 구상하는 밑바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10년 뒤인 2020년 센서스를 위해 유권자
등록운동처럼 앞으로 매년 센서스 홍보활동을 펼치는 방안도 계획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은 기
자> juliannelee@koreatimes.com
2010 뉴욕·뉴저지 한인의 인구조사 인지도
체류신분 안다 모른다 참여한다 안한다
귀화시민권 88% 12% 92% 8%
영주권자 85% 15% 83% 17%
유학생 22% 78% 32% 68%
미국태생 58% 43% 48% 53%
연령 안다 모른다 참여한다 안한다
10대 57% 43% 43% 57%
20대 48% 52% 42% 58%
30대 68% 32% 80% 20%
40대 98% 2% 94% 6%
50대 96% 4% 93% 7%
60대 이상 88% 12% 95% 5%
젊은층.유학생 ‘센서스? 글쎄요…’ Page 2 of 3
http://www.koreatimes.com/article/print/579350 2010-03-12

 

20100226-1 한국일보.jpg
2010년 인구조사 한인 추진위 김인자(오른쪽부터) 공동위원장, 퀸즈칼리지 민병갑 교수, 김동찬
사무국장, 김자경 연방센서스국 파트너십 스페셜리트스 등 관계자들이 25일 ‘한인사회 인구조사
인지도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A1
Copyright ⓒ koreatime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to webmaster
젊은층.유학생 ‘센서스? 글쎄요…’ Page 3 of 3
http://www.koreatimes.com/article/print/579350 2010-03-12

  젊은층.유학생 ‘센서스? 글쎄요…’미국 태생 30대 미만 한인 젊은층과 한국출신 유학생이 여전히 인구조사(센서스) 인지도가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지목됐다. 특히 이들은 올해 센서스에도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라는 한인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계층을 형성하고 있다.‘2010 센서스 뉴욕·뉴저지 한인 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김인자·앤드류 김)’가 퀸즈칼리지사회학과 민병갑 교수에 의뢰해 최근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뉴욕 일원 한인 20대의 52%,10대의 43%가…

  젊은층.유학생 ‘센서스? 글쎄요…’미국 태생 30대 미만 한인 젊은층과 한국출신 유학생이 여전히 인구조사(센서스) 인지도가 가장 취약한 계층으로 지목됐다. 특히 이들은 올해 센서스에도 참여하지 않을 예정이라는 한인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는 계층을 형성하고 있다.‘2010 센서스 뉴욕·뉴저지 한인 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김인자·앤드류 김)’가 퀸즈칼리지사회학과 민병갑 교수에 의뢰해 최근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뉴욕 일원 한인 20대의 52%,10대의 43%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